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민준이가 오늘 아침엔 ‘할미

민준이가 오늘 아침엔 ‘할미

  • papa 

민준이가 오늘 아침엔 ‘할미 언제와’라고 궁금해했다.
뭐든 익숙해지는 것은 금방이다.

관련 글  아침에 세수를 하고 보니 컴퓨터 방문이 잠겼다. 문이 자꾸 잠기니 문 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