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예준인 애버랜드가 무척이나

예준인 애버랜드가 무척이나

  • mama 

예준인 애버랜드가 무척이나 재밌었단다. 차에서 내리는데 표정이 별로 안좋아 엄마가 걱정되어 물었드니 “또 놀고 싶은데 끝나버려서”란다. 뭐가 제일 재밌었냐니 용을 타는게 재밌었고 롤러코스터도 재밌었단다. 4개를 탔는데 세가지를 말을 해주고 하나는 기억이 안나는지 끙끙 대다 “엄마~~ 회전목마였어!!”라면서 결국 기억을 해낸 예준이다.

관련 글  14년 11월 15일, 예준이 안경 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