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엄마~하고 웃으며 뛰어 오던

엄마~하고 웃으며 뛰어 오던

엄마~하고 웃으며 뛰어 오던 예준인 바로 고개를 숙이며 터덜터덜 걷는다. 무슨일이냐니 바둑을 두번 다 져서 그렇단다. 지금은 배우는 때라 이기고 지는 건 중요한거 아니라고 해줘도 머리속에서 안 없어진다며 계속 징징이다.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지…

관련 글  노크

“엄마~하고 웃으며 뛰어 오던”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