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 papa 

민준이는 형이 좋단다.

창문을 열고 큰소리로 학교가는 예준이를 열심히 배웅해주길래, 형이 좋냐고 물었더니 고개를 끄덕인다.

형이 매일 너 때리는데, 그래도 좋아?

역시 끄덕끄덕.

관련 글  어머니께서 심심해 하는 아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