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야구를 하다

야구를 하다

  • papa 

어제 암사동 아파트를 팔고, 아이들은 그 시간 동안 옛친구를 만나 야구를 했다. 

간만에 미세먼지가 없는 일요일, 아이들은 어제 새로 배운 야구를 하자고 졸랐다. 

나와 민준이, 아내와 예준이가 한 팀이 되어 테니스공으로 간이 야구를 했지만 압도적인 차이로 민준이와 내가 이겼다. 

패색이 짙어가자 예준이는 예의 의기소침함을 드러내며 멍하니 서있고, 아내는 승부욕을 이기지 못하고 이것저것 이상한 규칙을 만들어 냈다. 

돌아와서 내가 아내를 계속 약 올리자, 민준이가 한마디 거든다. 

“분위기 파악도 못하고. 왜 자꾸 엄마 놀려”

관련 글  세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