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Rule

Rule

  • yoda 

오후 늦게 예정된 대표 보고가 오전 10시 30분으로 당겨졌으니 일찍 준비해달라는 전화를 오전 10시 5분에 받았다.
그 시간 한참 출근 중이었던 나는 시간에 맞출 수 있을 지 없을 지 간당간당해 조바심이 났다.
회사는 자율근무제를 운영 중인데 출퇴근 시간을 체크하지 않되 맡은 책임에 대해서 24/7 빈틈 없이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물론 社측에 유리한 제도다) 그래서 사전에 조율된 미팅이 아니라면 급작스런 미팅에 동료들이 참석하지 못해도 그들을 탓 할 수 없다.
아침 보고에 참석하기로 했던 인원 8명 중 3명은 참석하지 못했다. 누구는 아침에 영어학원 들르느라 , 누구는 좀 늦게 출근, 보고자인 나도 간신히 참석했다.
화급을 다투는 사안이 아닌데, 이렇게 급작스럽게 변경한 이유는 무엇일까? 자율근무제로 출근 시간을 기약할 수 없는 데 불과 20분 전에 미팅 시간을 변경하다니.

약속과 규칙은 지켜질 때 의미가 있다.

하물며 대표의 위치에 있는 사람이 회사의 규칙을 아무렇지 않게 깨는 것을 보고 자율근무제의 진정한 취지와 배경이 무엇인지 곱씹었다.

관련 글  2010 한가위 율동 공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