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물론 뛰어나지만 몇 장면 나오지 않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신구의 연기 또한 일품이었습니다.

제가 가장 맘에 들었던 것은 도입부였습니다.

서울의 밤과 새벽, 그 사이를 지나는 거대한 강물, 그리고 얼음이 녹아 떠오르는 그 무엇. 옛날에는 얼어붙은 한강을 건너다니기도 했고 4월이나 되어야 녹았다는 아나우선의 해설.

영화 전체를 그대로 압축해서 표현하고 있는 이 씬들은 곧 드러날 폭력과 피의 세계를 암시하고 있고 비밀과 거짓, 거짓과 진실이 엎치락 뒤치락 뒤바뀌면서 유유히 흘러가고 있습니다.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말이 있듯이 사람 죽이는 사람이 따로 있는게 아니라는 대사 또한 마음에 와 닿습니다.

관련 글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