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유치원에 가기전, 잠들기 전

유치원에 가기전, 잠들기 전

  • mama 

유치원에 가기전, 잠들기 전 예준이가 하는 일은 심혈을 기울여 만든 블럭을 화장대 위로 숨기는 거다. 오늘밤엔 민준이가 눈치를 채고 자기것도 그 옆에 가져다 두니 마음이 놓이지 않는지 “많은 건 예준”이라고 글까지 써다 놓고서야 잠이 들었다.

관련 글  민준, 충치 6개 치료 완료.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