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2004y-0010.jpg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밥은 먹고 다니냐?”의 3개의 댓글

  1. 작품에 대한 어떠한 사전 지식(? 왜 요샌 하도 홍보가 잘돼 보기도 전에 다 본 것 같은 느낌 들잖아요^*) 도
    전혀 없는 상태에서 우연히 보게 된 영화!
    인천에서도 오래되기로 이름난 한 극장에서
    비가 축축하게 내리던 날
    정말 몰입하여 봤던 영화에여.
    상황 연출이며 배우의 연기가 너무나 실제 같아서,
    오히려 보는 이가 편치 않을 정도로
    감정이입이 돼 힘들었던 영화였죠.
    함축적 의미를 담고 있는 이 대사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쌓여만 가는 스트레스를 잠시 잊게해줄, 보고 난 후 가뿐하게 날아가버리는 좀 휘발성 강한 영화를 기대하고 있던 차에,
    너무나 눅눅하고 묵직하게, 인간이기에 갖을 수 있는 모든 걸 다 끌어안은 듯한 이 말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정말 잊기 힘든 장면이었습당.
    썩 괜찮은 영화에서 고심하여 잘만든 영화로, 이어 대단한 영화라고 비약적 평가를 내리게 했던 대사 한 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

  2. 네. 좋은 작품입니다.
    좀 건방지게 얘기하자면
    봉준호 감독은 영화 아카데미 시절부터 눈여겨 봤던, 될 성 부를 나무 중의 하나였지요.
    그의 영화 아카데미 졸업작품인 '지리멸렬'을 찾아 보신다면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될 것입니다.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