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00 체 게바라


related book : http://kr.product.shopping.yahoo.com/ssp?pid=10119623
’20세기의 가장 완전한 인간’이라는 사르트르의 표현 외에 달리 그를 서술할 방법은 없다. 불과 몇 해 전만 해도 국내 발간된 체게바라 관련 서적은 모두 가지고 있었는데, 이제는 그 수를 셀 수 없을만큼 많은 책들이 나왔다. 그의 책이 이렇게 많이 나온 사실이 기쁘다기 보다는 우울하다. 반도에서 게바라는 상품에 지나지 않을 터이니 말이다.
체를 볼 때마다 드는 생각은 이렇다.
믿음을 가진다는 것은 사람을 이렇게 단단하게 만들며, 단단한 사람은 평생동안 앞을 향해 전진할 수 있고, 그렇게 살아야 인간다운 것이라고.
어느 날 바라본 나는,
KTX에 눈감고, FTA에 눈감고, 평택 미군기지에 눈감고, 불심검문에 눈감고, 온갖 자기 검열과 비관적 패배주의에 눈감고 있었다.
바.르.게.살.자. 아침이가 지켜볼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관련 글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다른 사람. 강화길

"영 페미의 최전선" 자극적이지만 작품을 평가절하하는 띠지였다. 저 문구는 이 책을 읽을지 말지 망설이게 만든다. 보통 화제가 되는 무언가에 기대는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