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100 조선왕 독살사건

조선 왕 독살사건
이덕일 지음/다산초당(다산북스)

조선왕 27명중에 8명의 죽음에 독살의 의심이 든다는 저자의 설명은, 사료를 바탕으로 정국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어 매우 설득력있다.
이제와서 어쩌라고의 문제가 아니라, 어두운 과거의 문제라도 가치를 밝혀내는 것은 우리의 몫이라는 개방적 역사관 또한 미래를 지향해야 마땅한 역사학자로의 당연한 발언일 터이다.
서인과 남인, 서인은 다시 노론과 소론으로. 왕권을 가졌어도 어찌 못할만큼 강력한 당색을 보며, 새삼 ‘정치란 무엇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

관련 글
경복궁 가다

경복궁 가다 (2005.10.8) ps. 광화문 거리 공연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다른 사람. 강화길

"영 페미의 최전선" 자극적이지만 작품을 평가절하하는 띠지였다. 저 문구는 이 책을 읽을지 말지 망설이게 만든다. 보통 화제가 되는 무언가에 기대는 Read more

“30/100 조선왕 독살사건”의 1개의 댓글

  1. 이책 정말 재밌죠~~~~~~!!!!!!!!!!!!!!
    저도 너무 재미있게 읽었더랬어요.ㅠㅠ
    이덕일씨의 사관 삐닥하지만 재밌는 건 사실이에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