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변기에서 발견한 얼굴

하루에 서너번씩은 들르는 사진 커뮤니티 slrclub.com에서 오늘은 정말 기발한 사진을 발견했다.
face from toilet stool
이 사진을 찍은 작가는 양변기 물을 내리다가 발견한 소용돌이에 영감을 얻어서 약 50회 정도 변기물을 내리면서 촬영한 끝에 이처럼 놀라운 사람 형상을 얻어냈다고 한다.
관심과 끈기, 이러한 열정이 놀라운 성취의 기원일 것이다!
원본 보기
 

관련 글
smugmug, flickr 인수하다

SmugMug acquires Flickr 2005년부터 야후 직원에게 무료로 제공되면서 pro버전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플리커가 또 인수됐다. 10년이 넘게 사용한 서비스인데다가 SLR을 구입하면서 Read more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나에게 사진이란 현실 속에서 표면과 선, 리듬을 포착하는 것이다. 1933. 세비야 결정적 순간, 찰나의 거장이라 불리우고 있지만, 아무리 들여다 봐도 Read more

재미있는 사진만 모아서 보여주는, interes.tingness.com

Flickr Mashup. 기능상 특이점은 없으나 플리커에서 제공하는 7일간의 인기사진 보다 많은 사진을 한번에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외 Randomize Read more

site> 어디에나 얼굴은 있다 ; facesinplaces.blogspot.com

http://facesinplaces.blogspot.com/ 어디에나 얼굴은 있다. faces in places에서는 우리 주위의 일상에서 나타나는 표정 사진들을 모아 놓은 사이트이다. 아래 사진들처럼 뜻하지 않게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