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미화원들이 바라는 것 1위는?

최근에 저의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mention된 트윗은 바로 ‘환경 미화원들이 바라는 것 1위’에 대한 visiontoyou님의 트윗입니다.
제가 트위터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이 RT된 내용이며, 여전히 제가 mention된 트윗의 95%이상을 차지하는 내용입니다.
저 트윗을 보고 RT한 이유는 ‘저런 내용이 1위일 줄은 몰랐고’ ‘사소한 일이지만 내가 다른 사람-환경미화원-들을 도울 수’있는 일이라고 생각했고 또한  ‘다른 사람들이 많이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만일 트위터가 매체라면, 트위터는 치명적인 한계가 하나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이슈가 전파되긴 하지만 그것들이 장기적으로 보관되지 않으며 그래서 체계를 이루지 못하는 기록에 대한 휘발성.

그러나 트위터는 일상에 대한 소소한 기억과 관심, 공유, 그리고 어떤 시발점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역시 매력적입니다. 우리가 사는 이 현대라는 시간은 길에서 우연히 만난 사람들을 붙잡고 ‘전 지구화된 자본주의의 폐해와 대처 방안’에 대해서 논하기에 너무나 급박히 돌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PS. ‘위험한 것들’은 이런 것이라고 합니다.
뾰족하고 날카로운 것들이요. 유리와 날카로운 금속이요커터칼.
쓰레기를 분류할때 뾰족하고 날카로운 것들에 손을 많이 다치신다고 합니다. 유리같은 것을 버릴 때는 신문지로 싸서 유리가 있다고 매직같은걸로 써주시면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깨진 유리 버릴 때는 신문지에 싸고 테이프로 봉한 다음에 ‘유리 조심’ 써붙여야 합니다. 손 다치는 분 많아요.

관련 글
매스 미디어의 생존 전략

아래 그림은 미디어의 발달 역사를 표현한 도표입니다. <그림 크게 보기> 대략 설명하자면, 최초 신문이 등장한 때가 1833년이고 이후 라디오, 영화, Read more

김일구류 아쟁산조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해볼까 하고 티비를 켰더니, 국악 한마당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귀를 잡아 끄는 연주였다. 리모콘을 내려놓고 좀 더 보았다. '김일구류 Read more

취향

지금까지 이용했던 많은 음악 서비스 중에서 스포티파이만큼 맘에 드는 게 없다. 스포티파이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사람들은 33살이 되면 더이상 새로운 Read more

“환경 미화원들이 바라는 것 1위는?”의 2개의 댓글

  1. 네. 정작 중요한 것을 빼먹었군요.
    뾰족하고 날카로운 것들 – 유리, 커터칼 등이랍니다. 특히 유리는 손을 다치는 경우가 많은데, 신문지에 싸고 쓰레기 봉투에는 ‘유리조심’이라고 써주시면 좋겠다고 하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