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8/10)

추천합니다.

아, 어째서 비슷한 작품에 또 손을 댔을까요?

며칠 전에 저는 ‘아이캔 스피크’를 보면서 예술의 역할에 대해서 고민했었는데, 이 작품도 비슷한 고민을 하게 만듭니다.

‘조선어학회’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일제 강점기의 황국신민화 정책-한국어 말살 정책-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벤또든 도시락이든, 배만 부르면 그만이지 않나’

작품은 이 대사 한마디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배부른 돼지를 언급한 소크라테스가 떠오르기도 하는데, 사실 이즈음의 시대야말로 벤또든 런치박스든 소비에 급급한 시대입니다. 마음을 풍요롭게 만들고 정신을 맑게 유지하는 것에 별 관심이 없는 세태가 늘 아쉽습니다.

ps. 유해진은 정말 좋은 배우군요.

관련 글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그놈이다

  (function(d,s,id){var js,stags=d.getElementsByTagName(s)[0]; if(d.getElementById(id)){return;}js=d.createElement(s);js.id=id; js.src="https://ia.media-imdb.com/images/G/01/imdb/plugins/rating/js/rating.js"; stags.parentNode.insertBefore(js,stags);})(document,'script','imdb-rating-api'); 내 점수 : 7점 탄탄한 각본, 섬뜩한 이미지. 잘 짜여진 영화임에 틀림없는데 이상하게 많이 Read more

타짜 ★★★★

  관령 영화 : http://kr.movies.yahoo.com/Movie/MovieInfo/movie_view.php?movie_id=14535 고니에겐 들개같은 눈빛이, 정마담에겐 독사같은 냉혹함이 아쉽긴 했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이만하면 봐줄만 하다. 2시간이 넘도록 긴장감을 Read more

아이캔 스피크 (8/10)

추천합니다. 이런 작품을 만나면 늘 예술이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세상의 불의에 항거하고 부조리에 저항하여 혁명에 복무하는 '참여 예술'이야말로 참된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