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가장 형편없는 시즌 ‘로어노크’ 때문이다.

내가 AHS에 빠져든 가장 큰 이유는, 9개의 시즌이 모두 다른 이야기이면서 같은 배우들이 등장한다는 것이었다. 배우들의 변신을 보는 즐거움이랄까?

예를 들어 시즌 1 ‘저주받은 집’에서 가장 지독한 악령으로 등장하는 테이트는 시즌 4 ‘프릭쇼’에서는 동료들을 규합하는 리더로 등장하고, 역시나 시즌1에서 신선한 낙제생을 매력적으로 그려낸 ‘바이올렛’은 시즌 3 ‘마녀 집회’에서는 대 마녀 시대를 새롭게 열어갈 촉망받는 마녀인 ‘조이’로 그려진다.

이처럼 연결되지 않는 독립된 이야기(이 시즌들이 어떻게든 서로 연결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지만)들에서 서로 다른 역할과 비중을 소화해 내는 것이 매우 독특하고 즐거웠다.

그런데 시즌 6 ‘로어노크’는 이 재미가 없다. 뿐만 아니라, 그 특색을 재밌어하는 시청자들을 오히려 혼란에 빠뜨리고 있었따.

로어노크는 ‘블레어 위치’처럼 리얼한 느낌을 특징으로 내세운 시즌인데, 오랜 원주민의 원혼들과 엮인 집에서 TV쇼를 진행하고, 그 쇼가 원혼들과 얽히고 섥히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러니까 저택 로어노크에서 기괴한 사건을 당한 사람들과 그것을 TV에서 재연하는 재연 배우들이 섞여 나오면서 스토리가 전개되는 데, 배우들의 변신을 눈여겨 보던 나로서는 사건의 당사자도, 재연 배우도 모두 이전에 등장했던 주연 배우들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전혀 몰입할 수 없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뭔가 다른 의도가 숨어있는 줄 알고 한참을 집중했지만, 그저 연출과 기획의 문제였다는 것을 알고 나서는 이 좋은 포맷의 드라마를 망친 ‘로어노크’ 시즌에 대해 이렇게 불편을 늘어 놓을 수 밖에 없었다.

9개의 시즌 중에 아직 2개의 시즌이 더 남았지만 추천하는 순서는 아래와 같다.

  1. 1984
  2. 마녀집회
  3. 저주받은 집
  4. 프릭쇼
  5. 호텔
  6. 정신병자 수용소
  7. 7등은 종말 혹은 컬트
  8. 8등은 종말 혹은 컬트
  9. 로어노크

1984는 한국 드라마 중에서는 ‘응8’정도 느낌인데 일상사 대신 고어한 슬래셔가 대신 들어갔다고 볼 수 있다. 처음엔 이 작품이 근래에 만들어진 것을 모르고 ‘옛날 작품인데 굉장히 세련됐네’라며 감탄했었다.

마녀 집회는 각각의 시즌으로 분리하면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작품이다. 단순히 슬래셔 무비로 묶기 아까울 만큼 각 캐릭터가 매력적이고 스토리 또한 치밀하게 짜여있다.

저주받은 집은 시즌1이므로 제작진의 의도를 조금 느낄 수 있었다. 1984와는 달리 웃음기를 싹 뺀 작품이다.

프릭쇼는 순전히 너무 이질적이라 잘 와닿지 않았을 뿐, 소재는 매우 독창적이다. 그리고 ‘평범하지 않은’ 것에 대한 사람들의 불편함에 대해서 적나라하게 까발린다는 면에서 마녀집회와 같이 매우 사회적인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정신병자 수용소는 그저 그랬다.


2개의 시즌을 마저 보고나서 전체 순위가 조금 바뀌었습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관련 글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