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전체 시즌에 대한 내 평가는 다음과 같다.

  1. 1984
  2. 마녀집회
  3. 저주받은 집
  4. 종말
  5. 프릭쇼
  6. 호텔
  7. 정신병자 수용소
  8. 컬트
  9. 로어노크

‘종말’은 놀랍게도, 첫번째 글에서 내가 바랬던 것처럼 모든 시즌을 조금씩 엮어 놓았다. 저주받은 집과 호텔과 마녀집회가 적절히 섞여 있고, 아마 자세히 묘사하지는 않았지만 다른 시즌의 이야기들도 분명 어딘가에 조금씩 숨겨져 있을 것이다.

컬트는 마음 먹고 진지하게 접근한 점은 높이 사지만, 애초에 슬래셔 무비라는 것이 현실감을 배제해야 재미있는 건데 다소 무리가 아닌가 생각한다. 그러나 드라마에 전현직 대통령의 얼굴과 이름이 아무렇지 않게 나오는 것은 부러운 점이다.

관련 글
오징어 게임 (10/10)

추천합니다.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는 오징어 게임을 보고 몇자 적습니다. 가장 큰 장점은 군더더기가 전혀 없다는 점입니다. 인물, 갈등, 세트,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