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Page 2

육아일지

자식을 불행하게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언제나 무엇이든지 손에 넣을 수 있게 해주는 일이다. 루소

습기

습기

  • papa 

가려움에 잠을 잘 수가 없었다. 날이 더운 것도 아니었는데, 아무래도 습도가 올라간 탓인가 보다. 몸이 피곤하고 마음은 더 피곤하다. 피폐하고 남루한 일상이 계속되어 사람을 눅눅하게… 더 보기 »습기

예준이의 카나페

예준이의 카나페

  • papa 

아빠 때문에 제 때에 먹지 못해 곰팡이가 슬었지만, ‘엄마 아프면 나도 아파’ 마음에 와 닿는다.

2019년 어버이날

2019년 어버이날

  • papa 

‘…말처럼 쉽지 않네요’ 민준이가 요즘 자주 쓰는 표현이라고 한다. 아이들은 우리 생각보다 훨씬 빨리, 그리고 많이 자라고 있다. 아이들이 어떻게 보답할까를 고민하는 것이 좀 슬프다.… 더 보기 »2019년 어버이날

이발

이발

소영이 생일 식사에 가던 중에 어머님이 실은 마늘 짱아치가 트렁크에서 흘러 냄새가 심하게 났다. 실내가 지저분하기도 하고 냄새도 지울겸 해서 손세차를 맡기고 아이들과 함께 미용실을… 더 보기 »이발

무엇을 할 것인가

무엇을 할 것인가

  • papa 

다시 물음은 무엇을 할 것인가이다. 미뤄놓았던 질문, 언젠가 맞닥뜨리릴 질문, 늦어지면 더 답하기 어려운 질문. 몇 안되는 친구 중 하나, Y가 은퇴를 한다고 했다. 심지어… 더 보기 »무엇을 할 것인가

기분. 김민준

기분. 김민준

  • papa 

기분. 김민준 나는 축구가 정말 좋아 하지만 이길 떄도 있고 질 때도 있지 졌어 사람들이 모두 빨간 색으로 보여 얼굴이 빨개질 때까지 연습했는데 다음엔 이겨야지… 더 보기 »기분. 김민준

3월 27일

3월 27일

  • papa 

27번째 아버지 제사.  그동안 나는 대장암 수술을 세번 했고. 결혼을 했고. 아이를 둘 낳았고. 몇번의 이직을 했고. 다리가 부러졌고. 120명 쯤의 조직을 이끌었고. 위암 수술을… 더 보기 »3월 27일

음악 들으면서 힐링

음악 들으면서 힐링

  • papa 

부쩍 큰 민준이. 이어폰을 꽂고 멍하니 앉아 있길래 물었다. “뭐해?” “음악 들으면서 힐링해” 적당한 힐링이 필요할만큼 피곤한 4학년인가 보다.

닌텐도 스위치

닌텐도 스위치

  • papa 

닌텐도 스위치를 구했다. 생각보다 하고 싶은 게임이 없다. 아이들이 열심히 하고 있다.

2019년 설날

2019년 설날

  • papa 

할머니 댁에서 한 컷 세배 드리고 덕담 듣는 중 막내 처형 댁에서 사촌 형제들과 세배하고나서.

아이들 공용 핸드폰

아이들 공용 핸드폰

  • papa 

아이들의 외출에 사용할 공용의 핸드폰을 하나 마련했다. 갤럭시 s6 중고폰을 하나 사고, 알뜰폰의 유심 요금제 상품을 적용하니 월 6,000원 내에 가능했다. 게임도 한개씩 설치하게 해주고,… 더 보기 »아이들 공용 핸드폰

예준이 교복

예준이 교복

  • papa 

마냥 어린이인줄 알았는데 어느 덧 중학생, 의젓하다.

신년맞이 스키장

신년맞이 스키장

  • papa 

용평 리조트. 동생네 식구들과 스키장. 하지만 식구들 중에 스키를 즐기는 사람은 민준이 뿐이다. 특히 최근 민준이는 동혁이와 호흡이 잘 맞는지 같이 스키 타는 것을 무척… 더 보기 »신년맞이 스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