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papa 

민준이가 드디어 티슈 뽑기를 시작했다. 예준이와 함께  책 읽기 하는 동안 나는 민준이가 아내와 있는 줄 알았고, 아내는 나와 함께 책 읽기하고 있는 줄 알았다.

허둥지둥 안방으로 가보니, 조용히 티슈 뽑기에 열중하고 있는 민준.

관련 글  민준인 기기들을 눌러보는 재미에 푹 빠졌다. 티비 전원을 눌러보는 건 진...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