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생각하는 소비

생각하는 소비

  • yoda 

신장위구르에서 중국 한족과 위구르족의 충돌로 20여 명이 사상했다는 기사를 보았다.
중국 신장위구르 ‘계엄령’…20여 명 사상
신장 위구르 충돌 사건은 중국이 소수 민족에 대해 얼마나 억압적이고 폭력적인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한국의 대부분 언론사 사이트가 그렇듯이 이 기사를 담고있는 매경의 웹사이트도 각종 광고로 도배되어있는데, 우하의 포토존에서 묘하게 대립하고 있는 두장의 사진을 보면서 ‘생각하는 소비’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 말하고 싶어졌다.

우리는 값이 싸다고 중국산 농산물을 사먹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그것은 몸에 좋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마찬가지 이유로 값이 싸다고 해서 나일론으로 만든 속옷을 입는 경우는 거의 없다. 왜냐하면 그것이 몸에 별로 좋지 않기 때문이다.
현대의 사람들은 이처럼 자신의 몸과 관련이 있는 것에 대해서는 많은 신경을 쓰고 또 지키려고 노력을 하지만 정신이나 정보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
습관적으로 TV를 켜놓고 앉아 있는다거나 인터넷을 통해 가십성 기사만을 탐닉한다거나 뉴스나 신문의 정보/논조를 가감 없이 그대로 수용한다거나 하는 행태가 그렇다.
이 생선이 어디에서 잡힌 것인지, 이 사탕에 들어간 첨가물은 무엇인지 꼼꼼히 따지고 살핀  후에 소비하는 것처럼, 뉴스나 정보도 그것이 어디에서 만든 것인지 어떤 의도를 가지고 생산된 것인지 확인하고 받아들이는 ‘생각하는 소비’가 필요한 시대이다.
자, 다시 사진을 올려보자.

생각하는 소비


당신은 어떤 사진을 클릭하고 있는가?

관련 글  강연. 컴덱스 2004 컨퍼런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