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papa 

예준이 토마스 기차를 고쳐줄 때 사용하는 보쉬 전동 드라이버. 아침에 토마스 기차를 잠시 분해한 사이, 예준이가 민준이 이마에 대고 드라이버를 돌리고 있었다! 다행히 저 드라이버는 파워가 세지 않아 크게 아프진 않지만 두 녀석 모두에게 매우 위험한 일이다. 공구를 좀더 조심스럽게 관리해야 겠다.

관련 글  '울보 김예준' 이라고 놀리자 예준이의 답이 걸작이다. '아니야 그...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