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곧 내일 죽을 것처럼 살던 때

곧 내일 죽을 것처럼 살던 때

  • papa 

곧 내일 죽을 것처럼 살던 때가 있었는데, 근래의 나는 일상을 흘려보내고 있다.

나는 아이들에게 무엇을 남겨줄 수 있을까? 혹은 무엇을 남겨주어야 하나?

관련 글  낮잠을 자고 난 민준이는 잠깐 혼자 되자 목을 빼고 방을 기웃기웃하다 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