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비가 무지하게 쏟아지던 날,

비가 무지하게 쏟아지던 날,

  • mama 

비가 무지하게 쏟아져 미뤄진 스케이트장을 오늘 간다.
스케이트장에 간다고 얘기하고 싶은 예준이는,
자랑은 하고 싶은데 민준이에게 말은 할 수 없고 입이 근질근질한지
결국 구몬 선생님에게 자랑이다.

관련 글  민준이가 "아빠" 비슷한 말을 하여 신기해서 여러번 시켜보았다. 잘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