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다섯시반도 안되 하루를 시작

다섯시반도 안되 하루를 시작

다섯시반도 안되 하루를 시작한 예준인 이른 시간부터 움직여서 그런지 배고프다는 말을 입에 달고 있다. 몰래 꺼내 먹은 마이쮸부터 엄마가 옆에 있는데도 보일러 실을 뒤져선 천연덕 스럽게 등뒤로 감추고선 슬금슬금 다가온다. 웃기고 귀엽고 제 아빠가 하는 짓과 어쩜 저리 똑같나 신기하다.

관련 글  예준이에게 책을 읽어주거나 놀아주고 있으면 어느새 민준이가 다가와 형 앞...

“다섯시반도 안되 하루를 시작”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