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카드 게임에서 일등을 못했다

카드 게임에서 일등을 못했다

카드 게임에서 일등을 못했다고,
“빨래를” 이라는 글자를 쓰기가 힘들다고,
반바지는 싫다고, 긴바지를 달라고..
어제 저녁부터 학교/유치원 가기전까지 실갱이 한 일들이다.
지나고 보면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거 걱정부터 말고 한번 해줄 것을,
날이 더울것 같아도 지가 좋다는데 긴바지 바로 줄걸 싶은게..
내가 같이 애가 되는 건지, 괜한 힘 빼지 말고 그냥 해주는게 나은 건지..
민준이의 떼쓰기가 심해질수록 예준이가 배워 둘이서 같이하니 정신을 못차리겠다

관련 글  예준이 오늘 아침에도 유치원 가기 싫다며 울었는데, 어떻게 됐을까?

“카드 게임에서 일등을 못했다”의 4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