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예준, 민준인 신이났다. 집에

예준, 민준인 신이났다. 집에

  • mama 

예준, 민준인 신이났다. 집에 가야되냐고 몇번이나 묻고 자고 갈거란 대답에 환호성과 함께 서진이 형에게 달려간다. 우리집 두배반은 더 넓은 집에,  거실이 들어갈만한 놀이방에 장난감이 그득, 자기는 없는 이층 침대가 있으니 올라갔다 내려갔다 드러 누웠다 일어났다, 눈뜨자마자 뽀로로 컴퓨터를 가지고 놀고 술래잡기 하는데 찾으려면 한참이 걸리는 그런 이모집에서 아이들은 신나게 놀고 왔다.

관련 글  자면서 왜 짜증을 내고 징징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