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예준이가 수업끝나고 운동장

예준이가 수업끝나고 운동장

  • mama 

예준이가 수업끝나고 운동장에서 시욱이랑 태권도 형아들이랑 술래잡기를 하다 넘어져 옴팡 다쳐왔다. 시간에 맞춰 기다리고 있는데 배를 움켜쥐고 절뚝거리는게 아닌가.. 한쪽 다리/팔까지 온통 까져서 피가 난다. 내내 참고 있던게 엄마 얼굴을 보니 터졌는지 너무 서럽게 운다. 깨끗이 소독해주고 넓은 밴드를 붙여주니 생각한 만큼 심각했던건 아닌듯 한지 금새 헤헤 거린다. 앞에선 내색도 못하고 애써 괜찮다고 태연하게 굴긴하지만 다쳐오면 맘이 선득하고 머리가 쭈뼛거리는게 내가 더 놀란다. 제발 조심 좀 하자 아들..

관련 글  애기 아빠가 빨랑 한줄 써보라고 성화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