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시욱이와 상우의 싸움이 부모

시욱이와 상우의 싸움이 부모

시욱이와 상우의 싸움이 부모싸움까지 가게 생겼다. 시욱이가 상우를 밀치거나 놀린다는 말을 들은 상우 아빠는 벼르고 있었나 보다. 지난주 비오던 날 어쩐일로 상우 아빠가 나왔네 했는데.. 그날 우산으로 시욱이 이마를 밀쳤단다. 그걸 보고 있던 시욱이 할머닌, 그자리에선 뭐라 못하시고 너무 속이상해 입술이 다 탔단다. 어제 시욱이가 안나왔다 했더니 다른 할머니가 그런 사정을 얘기해주시네.. 그리고 오늘은 시욱이 엄마+할머니까지 나와 계시든데, 애들이 친해지는 과정인데 부모가 아는체를 하고 껴들면 싸움이 커지기 마련이다. 중간에서 입장이 애매해진다.

관련 글  윗입술을 쪽쪽 빨아대는 것이 이상하여 만져봤더니 윗니가 나오려나 보다. ...

“시욱이와 상우의 싸움이 부모”의 2개의 댓글

  1. 헐 그 남자 대박.
    어떻게 우산으로 아기 이마를?
    그러다가 눈이라도 찔리면 어쩌려고?

    자기 이마를 누군가 우산으로 밀친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짓 못할 텐데.
    정말 어처구니 없군.

    예준이는 상우랑 친하게 놀지 마라 해줘. 그런 가정에서 뭘 배웠겠어.

  2. 상우가 시욱이한테 안이쁘게 말하니 상우 할머니가 그자리에서 혼내키네.. 예준이가 놀러가도 되냐니까 시욱이랑 셋이서 같이 놀자.라고 그러시고.. 조심하시는 듯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