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잠자리에 들어 예준이가 “오

잠자리에 들어 예준이가 “오

  • mama 

잠자리에 들어 예준이가 “오늘은 참 재밌었어”라고 말을 한다. 뭐가 재밌었냐니 “목욕하는 것도 재밌었고 엄마가 책읽어주는 것도 재밌었고 내일 VIPS 가는 것도..”라며, “엄마도 VIPS 가고 싶지? 엄마도 예전에 한번 갔쟎아”란다. 내일 요리 체험이 많이 기다려지는 예준이다.

관련 글  그러고 보니 언젠가부터 아내는 혼자서 사진 찍는 일이 없다. 다음에 놀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