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

시집 3권과 소설 한권을 구입하다.
실은
다른 팀으로 가는 박모대리에게 책선물을 해주려고 했는데, 그 김에 시집도 세권 샀다.
그중 가장 기대가 되는건, 10년 만에 나온 이성복의 시집.
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 사춘기/ 김행숙/ 문학과 지성사

70년생의 문학작품을 보면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다.
내심 그들의 글이 쓰레기 같기를 바라면서 책을 펼쳐 들지만, 나름대로 성취도를 이룬 그들의 작품에 결국은 손을 들어주고는 만다.
첫페이지의 시인의 말이 내 취향이다.

얘들아, 뭐 하니?
나는 두 눈을 바깥에 줘버렸단다.
얘들아, 얘들아, 어딨니? 같이 놀자.
2003년 10월
김행숙

■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진은영/ 문학과 지성사

역시 70년생 동갑내기의 시집.
3부의 인용시구. 아, 릴케.

오 삶이여, 삶 그것은 바깥에 있다는 것.
활활 타는 불꽃 속의 나
나를 아는 자 아무도 없다.
–릴케

■ 아, 입이 없는 것들/ 이성복/ 문학과 지성사


시 한 수.

54
너는 잘 잔다
참으로 고운 것들은
고운데 미친 것들이다
밤의 속눈썹에
이름 없는 꽃들이 매달려도
너는 잘 잔다
너는, 너는 잘도 잔다

■ 그리스인 조르바/ 니코스 카잔차키스/ 열린 책들

옆자리 박모대리가 삶에 지쳐 있는 거 같아서, 골라준 책이다.
조르바처럼 살고 싶다고 15년전쯤에 얘기한 거 같다.
자유.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의 1개의 댓글

  1. 핑백: myspitz story 僕のスピッツ話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