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 걸어다니는 것보다, 물에 떠있는 게 쉬울 때가 있다.


유난히 몸이 무거운 날이 있다. 오늘처럼.
출근하면서 “오늘은 꼭 질러야지” 했던 70만원짜리 인라인 스케이트 부츠를 결국 포기하고…
그녀는 하루종일 우울모드에…
전체 사이트 개편은 뜬금없이 3월초 오픈으로 예정되어 가고…
할 일은 많은데, 손에 잡히지는 않고…
결국 퇴근을 앞두고 '맥주나 한잔 할까요' 하는 유혹도 ㅤㅃㅔㄴ찌를 맞고.
힘든 수영을 마치고,
아니 일부러 최대한 힘들게 수영을 마치고.
때로는,
걸어다니는 것보다, 물에 떠있는 게 쉬울 때가 있다.

관련 글
혹성 탈출 – 반격의 서막 (8/10)

이 작품은 추천합니다. 전작 '혹성탈출 - 진화의 시작'에 이어 인간 사회를 닮아가는 원숭이의 사회를 비춰주면서 혹성 탈출을 매우 긴 연작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김일구류 아쟁산조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해볼까 하고 티비를 켰더니, 국악 한마당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귀를 잡아 끄는 연주였다. 리모콘을 내려놓고 좀 더 보았다. '김일구류 Read more

“때로 걸어다니는 것보다, 물에 떠있는 게 쉬울 때가 있다.”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