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인사. 2003 가고 2004 오고.

목긴 여자를 애타게 기다리는 먹성 좋은 우리 '백후배' 왈,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 늙기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이 말을 본 조선배는 꿈도 후회도 없는 자기는 시체냐고 딴지를… -_-;)
체 게바라는 '인간은 꿈의 세계에서 내려온다'고 했습니다.
좋은 꿈으로 2004년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cwsuk_115.jpg

관련 글
PET-CT 검사

검사를 위해 아침을 거르고 오전 11시 30분부터 PET-CT 검사를 받았다. PET-CT는 대사 변화와 기능을 영상화할 수 있는 PET 검사와 구조적 Read more

다시

또 다시.암이 재발했다. CT를 찍어 봐야겠지만 전이의 가능성도 있다.삼세번이라는, 우습게도 떠오른다. 진작에. 아쉬움이 많다. 더 잘 할걸.잘 놀아줄걸.더 재미있게 보낼걸.하고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새해인사. 2003 가고 2004 오고.”의 2개의 댓글

  1.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 늙기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이 글귀를 접하고보니 예전에 읽었었던 싯구(“동시”인지, “시”인지 구분이 애매모호한)가 떠오르는군요.
    “동시”인지 “시”인지의 구분이 애매할 뿐만 아니라, “시”인지 “동화”인지도 구분이 애매모호한 글이었던지라..
    아무튼, 내용은 이러합니다.
    젊은이와 노인이 커다란 짐보따리 2개씩을 메고 산등성이를 오르는데, 서로 크기가 큰 짐보따리가 틀린지라 무언고 했더니…
    젊은이가 짊어진 보따리중 큰쪽엔 “꿈”이 다른 한쪽엔 “추억”이 들어있었고,
    노인이 짊어진 보따리중 큰쪽엔 “추억”이 다른 한쪽엔 “꿈”이 들어있었더라는 내용이지요.
    사실, 그냥 흘겨보았던 내용인데, 요즘들어 부쩍 그 글이 생각나는건, 자꾸만 “추억”이 담겨있는 보따리가 커지는 까닭인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런 구구절절한 내용이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 늙기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라는 글귀 하나로 대신되는게 참 그럴듯 하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