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환칭은… 사루만?

출근 길에 김승희의 소설 ‘진흙 파이를 굽는 시간’을 읽었습니다.
‘조지아’라는 이름에 대해 거론하면서,
롤랑 바르트의 환칭(antonomasia)을 건드리고 넘어가더군요.
(네이버 백과사전은 스펠링이 틀렸습니다. antonomasia가 맞습니다. 야후 백과사전도, 엠파스 백과사전도 스펠링이 틀리게 나옵니다. 흠…)어쨌건 그 대목에서 나의 환칭은 무엇일까를 잠시 생각해 봤습니다.
사랑에 목숨을 걸지만 자존심과 자의식이 강하고,
속 마음을 거의 드러내지 않으며,
타인의 틈입을 쉽게 허락하지 않는
그리고 늘 혁명을 꿈꾸는.
이런 인간의 앤터너메이저는 무엇일까요?
… 사루만?
🙂
ps. jimmy sommerville의 can’t take my eyes off u: yoni inside에서 퍼옵니다.
(PLAY)를 클릭하면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관련 글
혹성 탈출 – 반격의 서막 (8/10)

이 작품은 추천합니다. 전작 '혹성탈출 - 진화의 시작'에 이어 인간 사회를 닮아가는 원숭이의 사회를 비춰주면서 혹성 탈출을 매우 긴 연작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김일구류 아쟁산조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해볼까 하고 티비를 켰더니, 국악 한마당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귀를 잡아 끄는 연주였다. 리모콘을 내려놓고 좀 더 보았다. '김일구류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