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24 개편

그토록 시끄럽던 YES24 개편 사이트가 오픈되었습니다.
관련기사 : `예스24` 불통… 소비자 불만 고조
관련기사 : 인터넷서점 예스24 사이트 잇따른 장애
개편된 사이트를 잠깐 훑어 봤습니다만, ‘별 거 없다’가 첫 느낌입니다.YES24가 내세우는 개편 주요 변경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만, user의 입장에서 보면 그닥 달라진게 없는 듯 합니다.
1. 보다 간편하고 손쉬운 결제 프로세스 : 전체적인 단계를 3단계로 줄였는데, 입력 항목을 몰아 넣었다는 것 외에 변화점은 없습니다. 여전히 많은 항목들을 선택하고 입력하고 체크해야 합니다. 결제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것으로 현재까지 나온 대안 중에서는 RIA 활용이 가장 두드러집니다.
2. 이용자 환경을 개선 : 카테고리부터 최종상품까지를 훑어 보았습니다만, 큰 개선점은 보이지 않습니다. 혁신적인 모습은 보이지 않고 보다 깔끔해진 정도?
다만, 마이페이지 쪽에 ‘마이 콘텐츠’가 강조되고 있는데, 주목할만 합니다.
3. 배송 시스템을 한층 강화 : 이건 내부 프로세스의 문제여서 검증할 방법이 없군요.
4. 가족 계좌, YES24 쿠폰 : 할인쿠폰은 진작에 도입해야 하는 마케팅 툴이었고요, 가족계좌는 쓸만해 보입니다. 실 결제 수단을 갖고 있지 못한 구매자를 위한, 동시에 감성적인 욕구도 충족시키는 괜찮은 툴입니다.
5. 아마존에 버금가는 해외도서 DB : 이것도 어찌보면 당연한 이야기지요. 보다 많은 상품 db를 확보하는 것은 전문 쇼핑몰로서 필수적인 이야기.
이번 YES24 사태의 시사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체계적이고 합리적이지 못한 프로젝트 일정 관리
2. 사용자의 편의를 고려하지 않는 사업자
3. rollback을 가능케 하는 redundancy의 미확보
뭐니뭐니해도, 프로젝 진행 업체인 이네트의 무리한 구축 작업 탓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무엇보다도 아직까지의 닷넷 프레임은 보다 검증이 필요하지 않나 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해봅니다.

관련 글
[옮겨둠] 대접

[백영옥의 말과 글] [45] 대접과 대접받음 백영옥 소설가입력 2018.05.05 03:12 백영옥 소설가 시인 바이런은 “자고 일어났더니 유명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요즘 자고 Read more

우버 – 공유 경제의 허상

작년에 트레버 숄츠에 대해서 처음 알게 된 후, 공유 경제라고 불리우는 서비스가 사실은 우리 모두를 저임금 비정규직 노동자로 양산하고 있다는 Read more

무선인터넷 속도가 빨라지면 행복해지나?

기사를 보면서 무선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는 것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생각해 보게되었다. 인터넷이 처음 생겼을 때를 떠올려 본다. 지지직거리는 모뎀을 Read more

노회찬 의원의 죽음에 부쳐

노회찬 의원이 자살했다. 놀랍기보다는 의문이 먼저 드는 죽음이다. 깊은 통찰력으로 언제나 촌철살인의 한마디를 잊지 않던, 정말이지 대한민국에서 찾기 힘든 좋은 Read more

“YES24 개편”의 2개의 댓글

  1. 나도 이제 예스24는 Nozero 라고 불러주겠음. 시스템을 공사해서 망치는 건 정말 뭐라 해야 하지? 돈이 아갑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