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7월 어느 날, 부석사에 다녀오다.

2004년 7월 17일 제헌절.
비.
부석사에 다녀오고 싶어졌다.
차를 몰고, 경북 영주로 향한다…부석사는 참으로 인연이 많은 절입니다.
많은 사람들과 함께 했었고
많은 기억이 떠오릅니다.
그렇게 부석사 무량수전도, 추억도 서서히 스러져갑니다.
비오는 부석사는 처음이었습니다.
뭔가 다를 줄 알았는데, 색다른 감흥은 없더군요.

안양루에서 좌측으로 바라본 부석사

소수서원, 연못에서 부처꽃
ps. 다녀오고 다니 정신이 맑아짐을 느낍니다. 좋은 곳입니다. 부석사.

관련 글
괌 여행 참고

자주는 아니지만 그간 여행을 다니면서 느꼈던 아쉬움 중 하나는  한국 사람들의 여행 경험이 천편일률적이라는 것이다. 많은 한국 사람들이 여행 준비를 Read more

무창포

2016년 4월 8일 ~ 10일 무창포 여행 3월초 ~ 4월 중순까지 도다리, 쭈꾸미 축제가 열린다. 신선하지만 비싸다. 쭈꾸미는 1kg에 4만원-5만원선이고 Read more

푸라 비다 Pura Vida

Pure life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사말 뜻 : 인생은 좋은 것, 다 잘 될 거야, Read more

“비오는 7월 어느 날, 부석사에 다녀오다.”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