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락 – 에피쿠로스 ★★★☆

에피쿠로스의 쾌락을 읽기 시작하다.
참고로 쾌락은 책 이름이긴 한데 저서는 아니다. 에피쿠로스의 저서는 37권짜리 ‘자연에 관하여’가 있으나 현재는 단편들 몇개 만이 존재하는 상황이고, 그런 단편을 얼기설기 묶어낸 것이 바로 이 책.
ps. 문지 스펙트럼에는 출퇴근 하면서 읽기 좋은 책들이 꽤 많다.
고등학교 윤리시간에 이미 배웠던 것처럼, 에피쿠로스의 쾌락은 놀고 먹고 섹스하자는 얘기가 아니다. 정말로 즐거운 쾌락을 위해서 끊임없이 절제하고 아껴야 한다는 역설. 소로우의 월든과도 소통하는 면이 있다
인상 깊은 구절 몇을 옮긴다.

– 사려깊고 아름답고 정직하게 살지 않고서 즐겁게 살 수는 없다. 반대로 즐겁게 살지 않으면서 사려 깊고 아름답고 정직하게 살 수는 없다. 사려 깊고 아름답고 정직하게 살기 위한 척도를 가지지 않은 사람은 즐겁게 살 수 없다.- 어떠한 쾌락도 그 자체로 나쁘지는 않다. 하지만 많은 경우에, 쾌락들을 가져다 주는 수단이, 쾌락보다는 고통을 가져다 준다.
– 운은 아주 적은 일들에 있어서 현자를 방해한다. 하지만 가장 크고 중요한 일들은 지성이 다스려 왔으며, 평생 동안 다스리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 일생 동안의 축복을 만들기 위해서 지혜가 필요로 하는 것들 중에서 가장 위대한 것은 우정의 소유이다.
– “영원히 혹은 오랫동안 지속되는 무서움이란 없다”고 용기를 준 판단은, 제한된 조건 하에서는 우정을 통해 안전이 가장 잘 확보됨을 깨닫는다.
– 자연의 정의는, 사람들이 서로를 해치지 않고 해침을 당하지 않도록 지켜주려는, 상호 이득의 협정이다.
– 우리는 모든 육체적 고통을 무시해도 된다. 왜냐하면 심한 고통을 야기하는 것은 지속 기간이 짧으며, 우리 살에 오래 남아 있는 것은 경미한 통증만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 강제는 나쁜 것이다. 강제 하에서 살 필요는 없다.
– 친구들의 도움이 우리를 돕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이 도와줄 것이다’는 믿음이 우리를 돕는다.

관련 글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다른 사람. 강화길

"영 페미의 최전선" 자극적이지만 작품을 평가절하하는 띠지였다. 저 문구는 이 책을 읽을지 말지 망설이게 만든다. 보통 화제가 되는 무언가에 기대는 Read more

“쾌락 – 에피쿠로스 ★★★☆”의 2개의 댓글

  1. 마지막 구절이 큰 울림을 주는군요.
    '월든' 의 구절, '사루비아 꽃을 기르듯 가난을 가꾸어라' 는 에피쿠로스적으로 말하면 '가난하면 부자가 될 것이다' 가 될 것 같네요.

  2. /readme : 역시 통찰력이 있으십니다. 다음의 구절은 다소 상투적이어서 옮길까 말까 했습니다.
    – 자연의 목적에 따라 평가한다면, 가난은 큰 부이다. 반면 무제한적인 부는 큰 가난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