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l Destination 2 ★★★

http://imdb.com/title/tt0309593/
오직 새생명만이 죽음을 이겨낸다.

전작 Final Destination에서 '죽음'을 상대로 재미있는 게임을 보여줬던, '죽음' 그 자체를 하나의 객체로 만든 흥미로운 설정을 그대로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이제껏의 공포영화가 '죽음'을 몰고다니는 어떤 살인마/괴물/인간의 이야기인 것에 반해
이 영화는 '죽음' 자체를 즉, 죽음이라는 자연현상과 운명이라는 굴레 를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설정은 등장 인물들이 죽음에 이르는 과정이 다소 작위적일지라 하더라도
관객이 그 일련의 절차를 매우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만드는 효과를 냅니다.
왜 하필 그 자리에 국수를 쏟아버리고,
왜 하필 시계를 낀 손으로 배수구를 뒤지고
왜 하필 거기에서 담배를 피우고
왜 하필,
왜 하필 하는 인과관계의 틀을 벗어나
자유롭게 상상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지요.
더우기 그것이 '운명'이라면, 아무리 사소한 것일지라도 필연적인 당위를 부여받게 될 터이니 말입니다.
Final Destination이라고 제목을 붙였습니다만, 대부분의 호러 무비가 그렇듯 마지막 운명이 언제가 될지는 아무도 모르겠지요?
2006년에 나올 것이라는 3탄, 기다려집니다.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Final Destination 2 ★★★”의 1개의 댓글

  1. 이 영화보고 한동안 길거리 돌아다니는게 너무나 무서웠던 기억이 나네요. 공사장 근처 지나가면서 혹시 저 크레인이 내 머리로 떨어지지는 않을까 하는 무서운 영화적 상상을 하곤 했지요.
    일상에서 다가오는 공포가 내 주변에 도사리고 있는 모든 것이 죽음을 위협하는 것으로 보이게 하는 진정 무서운 영화. 데스티네이션.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