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심사 다녀오다.

2004년 9월 18일, 비온 후 갬.
개심사에 다녀오다.
개심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나, 무척이나 오래 전 기억이어서 길도, 절도, 풍광도 낯설기만 하다. 예전엔 서해대교가 없었고 지금은 서해대교를 지나 당진까지 바로 갈 수 있다는 것.

알프스 같은 풍경. 한우품종 개량 사업소.

개심사 입구, 저수지.

마음을 씻고

마음을 열고
돌계단을 오른다.

돌계단을 오른다

연못, 외나무 다리.

개심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종루가 눈에 들어온다.










관련 글
괌 여행 참고

자주는 아니지만 그간 여행을 다니면서 느꼈던 아쉬움 중 하나는  한국 사람들의 여행 경험이 천편일률적이라는 것이다. 많은 한국 사람들이 여행 준비를 Read more

무창포

2016년 4월 8일 ~ 10일 무창포 여행 3월초 ~ 4월 중순까지 도다리, 쭈꾸미 축제가 열린다. 신선하지만 비싸다. 쭈꾸미는 1kg에 4만원-5만원선이고 Read more

푸라 비다 Pura Vida

Pure life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사말 뜻 : 인생은 좋은 것, 다 잘 될 거야, Read more

“개심사 다녀오다.”의 3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