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깐느 광고 영화제 ★★★★★

매해 이맘쯤 씨네큐브에서 깐느 광고 영화제를 합니다.
http://cinecube.net/kongji0918.html
아쉽게도 10/7 오늘까지입니다.
물론, 웹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livejournal.com/community/advertka/1285936.html
기발한 발상과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특히나 구미유럽의 작품들은 그 문화적 토대에서 비롯한 발상 자체가 동양의 그것과는 근원부터 다름이 확실히 느껴집니다.
인상깊었던 CF 몇개 올립니다.
1. CLIMBING I
http://archives.canneslions.com/video/high/2004/2004_001_183_high.mov

2. WORMS
http://archives.canneslions.com/video/high/2004/2004_004_172_high.mov

3. THE SPY NINJA
http://archives.canneslions.com/video/high/2004/2004_019_046_high.mov

4. JUST LIKE YOU MOTHER
http://archives.canneslions.com/video/high/2004/2004_011_229_high.mov
다시 한번, 다른 작품들은 아래 링크에서!
http://www.livejournal.com/community/advertka/1285936.html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