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형 ★★☆

우리 형은,
조금 진부한 이야기를 약간 새로운 방식으로 풀고 있습니다.
원빈의 연기가 다소 나아졌다는 것에 의의를 둘 수 있을 것이고
(비록 그것이 상업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한다 할 지라도)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여전히 생산되고 있는 한국 영화계의 건강한 토양을 확인한다는 의미도 있을 것입니다.
2시간 가까이의 런닝타임을 지루하지 않게 끌고 가는 것은 감독의 능력임에는 틀림없으나, 클라이막스가 없다는 점과 이미 상당 부분의 내용을 예측할 수 있는 뻔한 이야기라는 것이 아쉽습니다.

원빈의 팬이 아니라면, DVD로 감상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우리 형 ★★☆”의 3개의 댓글

  1. 저같은 경우는 영화가 맘에 들지 않는다면..당연히 dvd도 보질 않습니다.사는돈..혹은 대여료마저 아까울것 같아서요.하긴 거의 빌리진 않고 영화가 진짜 괜찮다 싶으면 삽니다.

  2. 원빈의 발군의 연기를 볼 수 있는 우리형…
    그치만 아직 영화속에서 진정 녹아드는 연기는 많이 부족한듯.
    오히려 하는 듯 안 하는 듯 하는 신하균의 연기가 자연 스러워 보이지만 마스크에서 영~ 원빈에게 눌려버려서 빛이 안나더라구요. 안타까웠어. 흑흑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