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esent – 선물 ☆


'현재(present)'에 충실하는 것이 가장 큰 '선물(present)'이라고 주장하는 이 책은, 너무 비싸고 재미도 없는데다가 양장으로 나와서 환경오염의 폐해도 있습니다.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The present – 선물 ☆”의 3개의 댓글

  1. 요즘, 무라카미 류가 좋아졌다네.
    오디션이나 인더 미소수프 간지의 소설 말고,
    2000년 이후에 쓴 그의 책들.
    [지상에서의 마지막 가족] 보고 있는데
    아사다 지로 필이 나면서도, 매우 서늘하다네.
    50대가 되면 쓸 수 있는 깊이도 달라지는 것인가.
    진지하게 고민하는 중….

  2. /렌스 : 빌려서도 보지 마시게.
    /mamet : 그런가? 류는…2-3년전까지의 작품들은 그래도 열심히 탐독했었는데, 결국 그의 한계를 보는 것 같아서 그만둔 상태이건만.
    50대가 되면 깊이가 달라진다…라고? OK, 읽어보도록 하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