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 적 2 ★★

yo_0302.jpg
전작이 매우 뛰어난 시나리오를 가지고 만든 그저 그런 영화였다면, 이번 작품은 엉성한 시나리오로 만든 그저 그런 영화입니다.
ps for 설경구. 연설톤이 이제 슬슬 지겨워 지려고 합니다.
ps for 정준호. 이런 역은 어울리지 않는군요. 배우의 한계일까요? 캐릭터의 한계일까요?

관련 글
더 랍스터 (10/10)

매우 추천합니다 제목을 보고 '요리 영화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시간과 가깝거나 먼 미래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라 뭐라 정의하기 어려운 Read more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공공의 적 2 ★★”의 5개의 댓글

  1. 기간집약적인 영화포스팅이 눈에 띄는군.
    마구잡이로 표현하자면
    '마지막 연애의 매콤한 몸짓'이라고나 할까.
    열심히 보게.
    결혼하면… 더 많이 보게 될테니깐.

  2. /mamet : 음, 실은 밀렸던 것을 한꺼번에 처리하는 그랬다네. 영화는 많이 봐야 달에 2-3편 정도인 듯. 그나저나 설 대목에 왜 이리 볼 영화가 없는 걸까?

  3. 영화는…
    연애전에도 많이 보셨지만,
    연애후에는 "폭발적"으로 많이 보시는것 같네요. ^^
    영화포스터를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어느덧 시간은 흘러, 기나긴 연휴의 마지막 이틀을 앞두고 있습니다.
    아… 할것도. 읽을것도. 볼것도. 아직 많이 남아있는데…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