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day

96년 4월 즈음
생애 처음으로 월급을 받던 그때는 정말 기분이 좋았다.
아르바이트를 하고 받는 돈과는 또다른 느낌.
내 몫의 삶이 시작된다는 자부심.
통장에 들어오는 금액만큼 묵직해지는 여유.
쇼핑을 할까?
집에 갈 때는 과일도 좀 사야지.
동생한테는 립스틱도 하나 사주고.
할머님 용돈도 드리고.
이 참에 적금도 하나 들어야 겠다.


yo_0304.jpg
지금은 그때에 비해 몇배의 월급을 받고 있지만
기분은 그 몇배만큼 가라앉는다.
이런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삶을,
시간을,
스트레스와 피곤을,
그리고 내 영혼의 자유와 평화를
어디엔가 ‘팔아 치운’ 댓가라고.

관련 글
PET-CT 검사

검사를 위해 아침을 거르고 오전 11시 30분부터 PET-CT 검사를 받았다. PET-CT는 대사 변화와 기능을 영상화할 수 있는 PET 검사와 구조적 Read more

다시

또 다시.암이 재발했다. CT를 찍어 봐야겠지만 전이의 가능성도 있다.삼세번이라는, 우습게도 떠오른다. 진작에. 아쉬움이 많다. 더 잘 할걸.잘 놀아줄걸.더 재미있게 보낼걸.하고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Payday”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