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 가는 길

7/31/15:30
날은 무척 덥다.
달랑 옷가지 몇개만 든 배낭이 이렇게 무겁게 느껴지는 이유는 내가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다 버리고 오자.
7/31/16:30
What the hell! 왼쪽,새디스트라고 밖에 볼 수 없는 남자와 여자는 계속해서 서로를 괴롭히고 있고 오른쪽, 엄마 말을 듣지 않고 찡찡대는 꼬마녀석, 앞엔 엉덩이를 들이미는 입석의 아줌마. 아이들은 싫다.
7/31/20:00
길이 많이 막힌다.
느리다. 느림에 익숙하지 못하다. 느림에 익숙하지 못해 불안하다. 이것이 ‘현대’ 혹은 ‘문명’이라고 지칭되는 가속인가?
7/31/20:05
가만 생각해보니까,
내가 불안해 하는 이유는 느림에 익숙하지 못한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말을 하지 못하는 데 있었다. 아니 대화를 할 수 없다는 이유. 아침 8시부터 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비극적이다. 말을 하지 못한다는 그런 한심한 이유로 이렇게 초조해하다니!
7/31/21:40
여기는 마산. 아름다운 ‘도시’의 야경은 없다. 그 하나 뻘건 십자가. 일견하기에도 지옥!
7/31/22:10
마산 지나서 옥수. 여독이 쌓인다는 생각이 들만큼 피곤하다. 하지만 달은 참 밝다.
7/31/22:50
충무! 드디어.
7/31/24:50
짐을 푼다. 베란다에 서면 바다가 보이는 아파트라…..

관련 글
바다가 된 여자

여기는 竹島. 대나무는 보이지 않는다. 잠을 자다가 음식을 먹 는다는 행태는 권태롭다. 허겁지겁 깨워 어딜가자는 말만 하지 않았으면 좋을만큼, 그러나 Read more

푸라 비다 Pura Vida

Pure life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사말 뜻 : 인생은 좋은 것, 다 잘 될 거야, Read more

부석사, 희방폭포, 희방사

2006년 5월 5일은 어린이 날이자 초파일. 어머니를 모시고 아내와 아내의 뱃속에 있는 아침이까지 함께 부석사에 다녀오다. 5월 부석사 가는 길은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