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 왕의 귀환 ★★★★★

긴긴 여정이 마침내…
끝.났.다.

지켜야 할 무언가가 있는 사람들은 행복하다…프로도, 샘, 아르웬, 아라곤, 세오덴, 아오웬, 파라미르.
용기와 충성으로 서로를 신뢰하는 것은 삶의 원초적인 열정… 아라곤, 레골라스, 김리, 세오덴, 죽은 자들의 군대, 아오웬, 간달프, 엘론드.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칠 수 있는 사람은, 그래서 죽음도 두렵지 않다.

나는
당신은
그리고 우리는 무엇을 지켜야 할까?

블랙게이트 앞의 아라곤 톤으로 얘기해 보자.

내가 당신의 믿음을 저버리는 날이 올 수도 있고,
우리 사이에 백척의 벼랑같은 원한이 뿌려질 수도 있고,
당신의 칼에 내 심장의 피가 묻을 날이 올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게 오늘은 아니다. (But, It is not this day.)
오늘, 우리는 사랑한다. (Today, WE LOVE!)

역시,
지킬 것은 사랑 – 인류를 구원할 수 있는 마지막 희망.

어쨌거나 2003년은
반지의 제왕이 종결된 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악몽같은’ 해로 기억될 것이다.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반지의 제왕 – 왕의 귀환 ★★★★★”의 2개의 댓글

  1. 아~~~주 상당히 오랜만에 영화가 끝나고 박수가 자연스럽게 나왔던 영화였답니다
    아마 예전에도 없지는 않았을터이나 당췌 기억력이란 것을 써먹질 않아서리…
    아마도 이 이상의 영화를 근간에 다시 만나기는 힘들듯…
    이제 개봉인데 벌써 DVD가 어서어서 나왔으면 해요^^;
    끝 부분에 두 번 나오는 화면 가득한 뽀샤시 레골라스를 다시 보고 싶기도 하고…^^;;
    과장님이 사랑하는 그분이 대체 누군지 궁금하기도 하고^^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