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련한 고양이들에 관한 늙은 주머니쥐의 책 외

시디 석장과 시집 두권 구입하다.
1. 빠지지 않는 반지
김길나/ 문학과 지성사

시집 제목이 맘에 든다.
누구나 빠지지 않는 반지 하나쯤을 끼고 있을 텐데…내 손가락에는 몇개나 있으려나?2. 노련한 고양이들에 관한 늙은 주머니쥐의 책
T.S 엘리엇/ 문학세계사

캣츠 공연을 보고 와서, 원작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이것도 병이다. 텍스트 원형 집착증.
3. CATS. OST.
ANDREW LLOYD WEBBER/ Universal

역시 공연 탓.
뮤지컬의 OST도 들을만 할까?
4. 사무라이 픽션. OST
EMI

예전부터 사고 싶었던, 강렬한 자켓!
이상하게 계속 품절이었는데, 이번에 구입. DVD도 사야하는데…
5. 오래된 미래
강은일/ 서울음반

해금 cross over.
정통 국악이 아니면 인정하지 않는 못된 습관이 있는데,
역시 크로스 오버가 듣기는 편하다.
🙂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노련한 고양이들에 관한 늙은 주머니쥐의 책 외”의 2개의 댓글

  1. 오랜만에 들러봤습니다.
    방송이 하나 걸려있어서 설도 정신없이 흘려보냈죠.
    어제 김훈 선생님이 이상문학상 받으셨길래
    책을 사다 읽었는데, 세 번을 내리 읽고도
    마음이 부유해서 내내 손에 아무일도 잡히지 않았더랬습니다.
    김훈 선생님 이야기 한 기억이 나서 들렀습니다.
    책 읽으시고, 주인장께서 어떤 말씀을 하실지 궁금하네요.

  2. 김훈의 화장은,
    일찌감치 위시리스트에 담아 놓고
    매번 빼먹습니다.
    기대가 되는 작품입니다.
    이상문학상 수상이 예전 같진 않겠지만
    많이 팔리게 되어서 다행이기도 하고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