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덕화. 천장지구.

milkwood님의 고마워요, 앤디 에 트랙백.
유덕화와 천장지구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자니,
한마디쯤 거들고 싶어진다.
yoda.o-0033.png
나 역시 그를 ‘천장지구‘로 기억한다.
거칠다기 보다는 절망적이었던 오토바이 경주 …
옥상에서 떨어지는 불 타오르는 종이와 맥주거품…
불안해 보이는 행복, 파란 하늘과 경비행기…
성당으로 향하는 오토바이, 그 위로 떨어지는 빗방울…
웨딩샵의 유리창을 박살내는 우체통…
붉은 코피가 번지는 순백의 웨딩드레스…

뭐, 글로 풀어 놓자니 다소 김 빠지는 신파조가 되고 말았지만,
당시엔 저런 것들이야말로 청춘이고, 사랑이고, 의리라고 생각했더랬다.

그랬다.

관련 글
더 랍스터 (10/10)

매우 추천합니다 제목을 보고 '요리 영화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시간과 가깝거나 먼 미래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라 뭐라 정의하기 어려운 Read more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유덕화. 천장지구.”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