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행 제로 ★★★☆

품행 제로 ★★★☆☆
밝군요.
테마, 알레고리, 스토리 텔링, 배우들의 연기까지.
유승범,
태생적으로 양아치가 아닐까 싶을만큼, 양아치 연기에 대해선 완벽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
그 덕에 꼭 보고 싶은 영화였습니다. 제 페르소나가 양아치 아니겠습니까.
뭐, 양아치 분위기라면 공효진도 빠지지 않는만큼, 두 커플은 아주 잘 어울립니다.
누구나 가지고 있을 법한 젊은(어리다고 해야 하나요?) 한때의 이야기. 듣고 있노라면 절로 옛 생각이 나곤 합니다.
그 공감을 끌어내는 것, 사실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라는 것이지요.
그나저나, 정말 끈적한 여름입니다.
1986년 그해 여름…
첫사랑에게 보낼 연애편지를 라디오 방송국으로 보내던 기억이 떠오르는군요.
🙂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품행 제로 ★★★☆”의 2개의 댓글

  1. 류승범의 매력을 느끼시려면 최근에 개봉한 "아라한 장풍대작전"을 보셔야함~
    별 5개도 모자란 류승범의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은 양아치연기와 꺼벙한 연기를 보실 수 있음.
    그의 진가를 발견한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도 좋공~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